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정부는 공공의료 확충예산 편성하라”

노동시민사회단체, ‘삐뽀삐뽀 공공의료119 선포 기자회견’ 개최

등록일 2020년11월03일 17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코로나19 보건 위기에도 공공병원 설립 예산은 0원?’

 

노동시민사회단체가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시민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공공의료 예산 편성을 촉구했다.

 

한국노총 등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노동시민사회단체는 11월 3일(화) 오전 11시 청와대 앞에서 ‘삐뽀삐뽀 공공의료119’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노동시민사회단체’(이하 전국공동행동)는 이번 기자회견에서 ▲공공병원 설립·공공병상 확충 예산 마련 ▲공공병원 설립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공병원 설립 및 공공의대 신설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노동시민단체들이 ‘공공의료 확충’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국공동행동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코로나19 위기가 계속되고 있지만, 정부는 국민 개개인의 책임만 강조할 뿐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재정적·정책적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2021년 복지부 예산안에는 공공병원 설립 예산이 전혀 배정되지 않았고,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 강화 예산·의료취약지 의료인력 양성 예산은 삭감되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민의 생명을 지킬 공공의료에 경제성·수익성만을 잣대로 평가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코로나19 등 감염병 사태를 극복하고 예방하기 위해, 충분한 공공병원 설립·확충 예산이 내년도 정부 예산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전국의 노동시민단체들은 코로나19 시기 시민의 생명과 삶을 민간영리의료에 방치하는 정부에 경고한다”면서 “이대로 정말 공공병원 확충 예산이 0원인 채로 통과된다면 시민들의 강한 분노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기영 한국노총 사무처장은 대표발언을 통해 “한국노총은 지난 7월 28일 경사노위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노사정 협약’을 합의했다”며 “협약 안에 있는 공공의대 설립과 의대 정원 확대 계획안이 의협의 이기적인 집단 진료 거부 행동으로 좌초되면서, 정부는 코로나19 노사정 협약을 훼손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가재정법상 지역 균형발전과 긴급한 경제, 사회적 상황 대응 등을 위하여 국가 정책적으로 필요한 사업일 경우, 정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제외할 수 있다”면서 “국회는 당장 이번 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공공의료 확충 예산을 반드시 요구하고, 정부는 이에 따라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국공동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11월 3일(화)부터 11월 6일(금)까지 전국각지에서 진행되는 공동행동 계획을 발표했다.

 

#공공의료 #공공병원 #한국노총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새정부 추경예산, 취약계층 노동자 우선 고려해야
정부는 민간의료기관에 대한 인력지원과 보상책 마련하라!
정부는 공공인프라 개선 및 의료인력 대폭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제2차 공공보건의료기본계획안 전면 폐기하라!
[기고] 코로나19 대응, 공공의료의 현실과 국민건강보험공단 직영병원 확대 필요성
공공병원과 공공의료인력 즉각 확대하라!
한국노총, 공공의료인프라 확충 요구안 복지부에 전달
한국노총, 권덕철 장관 후보자의 ‘의사 국시 재응시 고려’ 발언 규탄
정부여당은 즉각 공공병원 확충하라!
한국노총, 공공의료 강화를 위한 피켓 시위 전개
“공공의료 확대 포기선언, 정부는 해명하라”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