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코로나19 고용위기, 해고제한법 도입과 사회안전망 확대로 대응해야

김동명 위원장, ILO ACTRAV 아시아 지역 코로나19 관련 화상회의 참여

등록일 2020년05월14일 16시4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마리아 엘레나 안드레 ILO 노동자활동지원국 국장, “코로나19 위기 극복하기 위해선 사회적 대화 매우 중요”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이 ILO 화상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전세계적인 고용위기를 해고제한법 도입과 사회안전망 확대로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ILO ACTRAV(국제노동기구 노동자활동지원국)는 5월 14일(목) 오후 3시 30분부터 화상회의를 개최하고, 아시아 지역 각국의 코로나19 상황 및 노동현장의 대응현황과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했다.

 

 

Maria Helena Andre(마리아 헬레나 안드레) ACTRAV 국장은 기조발제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노동기본권이 약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경기회복은 인간을 최우선 중심에 두고 국제노동기준을 준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진단했다.

 

또한 “코로나19 위기상황속에서 일자리와 소득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이러한 위기상황을 해결하기 위해선 노사정간의 사회적대화의 중요성이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회의에서 “한국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실업자가 증가하는 등 고용 위기에 직면한 상황”이라며, “이러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여 노동조합의 요구를 적극 개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노총은 이 위기를 극복하는 데 고용유지가 필수적이라 보고, 해고를 더욱 제한할 수 있도록 법을 강화하는 동시에 고용유지를 전제로 한 기업지원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은 중소영세사업장과 단기취업자, 플랫폼노동자, 프리랜서노동자를 비롯한 특수고용노동자들”이라며 “고용유지지원금 등 각종 지원제도의 지원기간을 연장하고, 고용보험 등의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노동자들에게 사회안전망을 확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김동명 위원장은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이하여 선포한 한국노총의 ‘5.1플랜’을 소개하고, “한국노총은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시간주권, 임금주권, 노조할 권리 보장과 소득격차 완화를 통한 사회양극화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표명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ILO 노동자활동지원국 마리아 엘레나 안드레 국장, 아리엘 카스트로 아태지역 담당 국장을 비롯해 아시아 13개 국가에서 참여했다.

 

#ILO #한국노총 #코로나19 #고용 #해고제한법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