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취약계층 노동자에게 사회안전망 확대돼야

한국노총, 대리기사 노동자에 마스크 전달 캠페인

등록일 2020년04월30일 11시4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신논현역 새벽 한 시경. 
코로나19로 대중교통이 평소보다 일찍 끊긴 시간. 
그제서야 일을 마쳤는지 퇴근하는 것 처럼 보이는 사람들, 술에 취한 사람들, 택시를 타고 내리는 사람들. 

 

그 틈에서 핸드폰을 들고 뭔가를 열심히 보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옆구리에는 작은 손가방을 끼고 있다. 
가끔씩 핸드폰에서 삐삐 하며 사람 목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바로 역 근처에서 콜을 기다리는 대리기사 노동자들이다. 
그 중 한 명에게 물어보니 마침 이 날은 석가탄신일 새벽이라 모처럼 콜이 많이 온다고 했다. 그 시간까지 6건을 뛰었다고 했다. 운이 좋은 날이라고.  

 

코로나19는 많은 사람들에게 아직도 재앙이다. 곳곳에서 비명소리가 들린다. 
대리기사 노동자들은 코로나19로 가장 고통받는 사람들에 속한다. 
콜수가 급격히 줄었고, 덩달아 수입도 곤두박질쳤다. 
회사에 속해있긴 하지만, 회사는 그저 자신들은 앱을 이용해 고객과 이들을 이어 줄 뿐, 사용자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그렇다. 이들은 요즘 유행하는 말로 '플랫폼 노동자'들이다. 

 


 

이날 한국노총은 사단법인 대리기사 협회와 공동 캠페인을 벌였다. 
대리기사와 같은 특수고용노동자들도 노동권을 보장받아야 하고, 지금과 같은 재난 시기에 사회안전망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법 제도를 개선하자는 내용이다. 한국노총은 제130주년 세계노동절을 맞아 이러한 내용을 담은 '5.1.플.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내용에 공감하는 대리기사 노동자들에게 서명을 받고, 정부가 제공하는 공적 마스크를 전달했다.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건강이라도 챙길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캠페인에 참여한 한국노총 김현중 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힘들지만, 사회안전망 사각지대에 있는 대리기사와 같은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고통은 이루 말 할 수 없다"며, "취약계층 노동자들이 법과 제도의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지금과 같은 재난시기에 사회 안전망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한국노총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캠페인은 새벽 늦게까지 이어졌다. 대리기사들은 그 시간까지도 어디선가 속속 모여들었다. 

 


 

#대리기사 #플랫폼 #코로나19 #마스크 #신논현역

이지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