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공공연맹, 직무급제 추진 중단 및 공무직 처우 개선 주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공공연맹 현장순회 간담회 가져

등록일 2020년07월29일 17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7월 29일(수) 오후 4시 30분 한국노총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공공연맹과 간담회를 열고, 조직화 사업계획 및 코로나19 위기극복 현장지원단 활동상황 등을 설명했다.

 

이날 공공연맹은 ▲공공부문 직무급제 추진 중지 ▲공무직의 저임금 구조 해결 및 격차 해소를 위한 예산 편성 ▲노동이사제 도입 ▲노동존중실천단 공공부문위원회 조기 발족 등을 요청했다.

 

 

간담회에서 한국산업안전공단노조는 산업안전보건청 설립 추진 중단을 요구하고, “공단의 예방사업 이관 없이는 산업안전보건청 자체로 예방사업을 수행할 수 없다”면서 “독립적이고 효율적인 산업안전보건 감독체계를 위해서는 산업안전보건청 설립보다 산재예방보상정책국의 실 또는 본부로의 승격이 실효적이다”고 제언했다.

 

부산관광공사노조는 “부산시는 부산관광공사의 아르피나 운영권 환원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면서 “아르피나 사업 환원 조치의 적정성과 전적 대상 노동자 선정과정 및 고용보장 방안에 대해 노조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간담회에 앞서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어제(2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경사노위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문을 의결했다”면서 “한국노총은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고 사회적대화를 완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노총은 정부에 합의된 내용에 대한 신속한 추진과 함께 한국노총을 사회문제를 같이 풀어가는 중요한 파트너로 인정해야 한다는 주문을 했다”고 강조했다.

 

△ 인사말 중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김동명 위원장은 조직화 관련 “제1노총 지위는 숫자의 우위에 서는 것도 중요하지만, 근본적으로 가치의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며 “한국노총이 기존 조직노동자들의 입장 대변 뿐만 아니라 비정규직·특수고용직 등 열악한 환경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힘이 돼주고, 현장 노동자들에게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정치방침에 대해 “한국노총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책협약을 체결하고, 총선 때 노동존중실천단을 만들어 지원활동도 했다”면서 “이제는 열매를 거둘때로, 선거후에 더불어민주당의 태도가 달라지는 것에 대해 여러번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노총의 선의를 이용만 하고 배신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병관 공공연맹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한국노총은 경사노위에서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사회적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공공부문 노동이사제 도입 및 공무직 법제화와 실질적인 처우개선을 위해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인사말 중인 황병관 공공연맹 위원장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노총에서 김동명 위원장, 김현중 상임부위원장, 박기영 사무1처장, 양기용 사무2처장, 조기두 조직처장 등이 참석했으며, 공공연맹은 황병관 위원장, 류기섭 수석부위원장을 비롯해 단위노조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한국노총 #공공연맹 #직무급제 #공무직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