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성암산업 노동조합, ‘집단 단식 및 노숙투쟁’ 돌입

포스코의 성암산업 분할 매각은 원청사 갑질의 대표 사례

등록일 2020년06월29일 13시5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성암산업 노동자 150여명이 국회 앞에서 무기한 ‘집단 단식 노숙투쟁’에 돌입했다. 포스코 사내 하청인 성암산업노조는 6월 30일자로 전원 해고 통보를 받았다.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 이하 금속노련) 성암산업노동조합(위원장 박옥경, 이하 노조)은 6월 29일(월) 오전 11시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집단 단식 및 노숙투쟁’에 돌입했다.

 

이날로 금속노련은 국회 앞 천막농성 15일차를 맞이했으며,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은 단식농성 6일차에 접어들었다. 성암산업노조는 1년이 넘도록 투쟁 중이다.

 


 

노조는 기자회견을 통해 “포스코의 성암산업 분할 매각은 하청 노동조합을 탄압해 온 원청사의 대표적인 갑질 사례”이라며 “국회는 분할 매각 시 노동자의 노동조건 보장 및 승계 관련 입법 미비를 책임지고 진짜 사용자 포스코의 부당노동행위 근절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계약 해지, 분할 매각 등이 사내하청 노동조합의 탄압 도구로 활용되어 하청사 노동자의 노동 3권을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청와대와 정부는 원청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정책 미비를 책임지고 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지적했다.

 


△ 투쟁사 중인 박옥경 성암산업노조 위원장

 

박옥경 성암산업노조 위원장은 투쟁사를 통해 “성암산업이 분할 (매각)되면 임금·복지가 저하되고 단체협약도 무용지물이 된다”면서 “그동안 포스코 하청사들이 분사 되어 임금·복지가 저하되고, 단체협약이 무력화되는 것을 수 없이 봐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포스코가 귀족노조라 하고,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재난 상황에 노동운동이 무엇이냐?고 호도하는 것에 대해 포스코 원청사에 비해 60% 수준의 임금을 받는 성암노조 조합원들이 귀족노조인가? 또한 임금과 단체협약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되는데, 과연 이것이 공정한 사회인가?”라며 반문했다.

 

특히 “포스코 원청사가 하청사를 마음대로 분사시켰다가 합병시키는 과정에서 하청사노동자들의 임금저하와 고용불안이 많이 발생하고 있는데, 이번 기회에 하청사노동자들이 편안하게 일할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하겠다”며 “이 싸움은 성암산업노조 한 조직의 싸움이 아니라 하청노동자, 하청 노동조합 전체를 위한 싸움”이라고 강조했다.

 


△ 투쟁사 중인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

 

앞서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은 투쟁사에서 “수많은 대기업들이 사내하청을 양산해왔고 고용 불안을 촉진시켜왔다”면서 “사내하청노동자들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서 함께 투쟁해 열악한 환경 속에서 단체협약을 체결해왔다”고 밝혔다.

 

김만재 위원장은 “원청이 계약을 해지하고 하청이 사업권을 반납하면,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설 자리가 없게 된다”며 “진짜 사용자인 포스코가 성암산업 문제 해결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부천에 있는 OB맥주 경인직매장 노동자들 30여명도 노동조합 만들었다고, 계약해지를 당해 길거리로 내몰렸다”며 “함께 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 성암산업 노동자 150여명은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사, 포스코센터 앞에서 1인 시위 및 무기한 단식과 노숙 투쟁에 들어갔다.

 

한편, 이날 무기한 단식 노숙 투쟁 현장에는 김주영 더불어민주당 김포 갑 국회의원(前한국노총 위원장)이 격려 방문하고, 연대를 약속했다.

 


 

#포스코 #성암산업 #하청 #단식 #국회 #한국노총 #금속노련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