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대전도시공사환경노조 민간위탁 저지, 직접 고용 쟁취 총력투쟁대회 개최

대전시는 청소사업의 공공성을 보장하고 환경노동자의 고용안정 책임져라!

등록일 2019년11월25일 13시0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 연합노련 소속의 대전도시공사환경노동조합(위원장 강석화)은 11월 21일 대전광역시청 북문 앞에서 조합원 과 연합노련 및 대전광역시 지역본부 소속 산별 대표자 및 간부500여명의 동지들이 참석한 가운데 '민간위탁 저지! 직접고용 쟁취!'를 위한 총력 투쟁 대회를 개최했다.

 


 

노조에 따르면,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은 당선 후 "환경노동자의 복지 및 처우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하였으나, 현재 반대로 '공공기관 비정규직 정규직화'라는 정부 방침을 역행함은 물론 아무런 대책없는 무책임한 행정 처리를 계속하고 있다. 특히 11월 14일 법원 판결에 따른 절차라며 각 자치구에 민간청소사업을 넘기려 하고 있고, 행정절차를 빌미로 청소사업 인허가권을 민간업체에 승인 하였다.

 

노조는 "민영화 시행으로 시민들이 피, 땀으로 낸 혈세로 민간업체만 배불리며 공익성을 훼손하고, 각종 부정부패와 온갖 비리로 인해 관계기간은 물론 청소행정의 공익성을 저해하고 있다"며,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과 지역 공공기관 양질의 일자리 창출정책을 부정하고, 나아가 청소노동자의 생존권 및 고용안정이 위협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투쟁사에 나선 강석화 위원장은 "대전시민의 먹고 버리는 모든 생활쓰레기를 수집, 운반 매립하는 업무에 종사하는 노동자로 오직 대전시민의 쾌적한 주거 환경을 위해 주 6일 공휴일도 없이 공익사업이란 사명감 하나로 대전시민을 위해 지난 30여년간 공공의 번영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전광역시의 민간업체 승인 행위는 청소노동자의 고용 안정과 공공부분 정규직전환과 지역 공공기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행위"이라며 "대전광역시는 30년 이상 지켜왔던 공공의 이익과 편의성을 민간업체 개인의 이윤과 맞바꾸었다"고 지적했다.

 

강위원장은 "150만 대전시민과 환경노동자가 짊어져야 하는 피해를 전혀 고려하지 않는 대전시의 행정처리에 분통을 터트린다"면서 "청소사업의 공공성을 보장하고 환경노동자의 고용안전을 위한 대책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 "노동자가 승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연대와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연합노련 이대규 위원장은 연대투쟁사에서 "그동안 생활폐기물 수집 및 운반 업무를 아무런 문제없이 오직 대전시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며 "대전시가 문재인 정부가 내세우는 공공기관의 상시근로자 고용안정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정면 배치 되는 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민간위탁을 폐지하고 투명성이 확보된 근로여건 속에서 제대로 된 공공서비스 강화 정책이 도입 될 수 있도록 강력한 연대를 구축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총력 투쟁대회에서 참석자들은 대전광역시청사 주변을 거리행진하고, 강력한 투쟁의지를 담은 결의문을 대전광역시 김재혁 정무부시장에 전달했다.

 

이와 함께 결의문을 통해 "대전시 환경노동자 이전에 대전 시민임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며 "단순한 투쟁이 아니라 환경노동자의 노동권 보장에 대한 의지를 대전시에 보여주고, 삶의 터전을 우리 손으로 지킬 것"이라고 한목소리로 결의했다. 

 

한편, 이날 대회에는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김용목 의장,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의장을 역임한 대전광역시의회 이종호 의원, 연합노련 대전충청지역본부 황병근 의장, 환경분과 황준영 의장, 인천지역환경분과협의회 장경술 의장 등이 참석해 연대 의지를 나타냈다.

 

 

 

 

 

#연합노련 #대전 #환경 #직접고용 #정규직

원준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