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익산시는 환경미화노동자 위탁 철회하고 직고용하라

금강공사노조, 한달 가까이 익산시청 앞 농성

등록일 2019년04월19일 17시5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익산시 금강공사노조가 19일 익산시청앞에서 환경미화업무 민간위탁 철회 및 직고용 쟁취를 위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금강공사노조는 이날 결의대회에서 "환경미화원도 안전하게 일하고 싶다"며, 익산시에 직고용을 촉구했다.

 

이강용 위원장은 "익산시는 정부의 환경미화원 직접고용 지침이 내려오면 추후 판단하겠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직접 고용하면 수십억이 절감되는 만큼 익산시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금강공사노조는 지난달 18일부터 익산시청 앞에서 ‘익산시의 청소대행업 위탁 금지와 직접 고용’을 주장하며 한 달 가까이 집회를 벌이고 있다.

이지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