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예외인가?

삼성디스플레이 노사 임단협 1차 본교섭 개최

등록일 2020년05월26일 18시0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위원장 김만재, 이하 ‘금속노련’)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공동위원장 김정란·이창완, 이하 노조)과 삼성디스플레이의 1차 본교섭이 5월 26일(화) 오전 10시 30분부터 아산탕정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노조측 교섭위원으로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이창완·김정란 공동위원장 등 11명이 참석했다. 사측 교섭위원으로는 김범동 부사장, 김종근 상무 등 8명이 참석했다. 이동훈 대표이사는 끝내 불참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노조에 따르면 “그동안 노사는 세 차례 실무협의를 진행했다”면서 “회사는 말로만 성실한 교섭을 외치고, 노조의 주장은 전혀 받아들이지 않은 채 실무협의로 시간만 끌어왔다”고 밝혔다.

 

노조는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무노조 경영을 폐기하겠다고 공식 선언했으나 삼성디스플레이 사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면서 “이것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항명인가? 아니면 이재용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 선언은 거짓이었던 것인가? 진정 되묻고 싶다”고 규탄했다.

 

특히 “교섭을 위한 근태도 거부하고 있는 사측에게 단체교섭에서 백여 개 조항의 단체협약을 체결할 의지가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그저 교섭 자리에 참석만 하는 것은 교섭 해태와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근태와 교섭시간에 대한 회사의 거부로 오늘 노측 교섭위원들은 수면을 취해야 하는 시간에 교섭을 진행해야 하고, 정해진 교대근무 일정상 야간근무에 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본교섭에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노조 김정란 공동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지난 2개월 동안 사측이 실무협의에서 보인 무성의한 태도와 언론보도로 인해 마지못해 상견례 하루 전날 부사장이 참석한다는 것을 알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늘도 지난날처럼 무성의한 준비를 해왔다면 더 이상의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판단하겠다”면서 “노측 요구안 중 작은 틀은 없으며 모두 다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이창완 공동위원장도 “그 동안 성실한 교섭을 하겠다는 사측의 입장을 신뢰해 온 노조로서는 그간 실무회의에서의 진척사항이 전혀 없었던 부분에 대해 실망스럽고, 이재용 부회장 사과문처럼 상생과 화합을 할 의향이 있는지 상당히 의심된다”고 강하게 규탄했다.

 

아울러 “그동안 회사가 우리 노동자의 권익을 침해해왔던 수많은 잘못된 과거를 인정하고, 반성하고, 정상화 시키는 모습이 선행되어야 한다”면서 “교섭 역시 노사협의회보다 낮은 수준의 내용으로 답할 것이 아니라 노동조합 활동을 제대로 보장해서 우리노조를 파트너로 인정하고, 앞으로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는 소통을 기대하겠다”고 주문했다.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삼성그룹 계열사 최초 단체교섭의 첫 발을 떼는 삼성디스플레이노동조합과 사측에게 신뢰의 노사관계가 정립되길 바라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동훈 대표이사의 불참을 강하게 비판한다”면서 “당당하게 노동조합과 교섭 석상에 나와 노조와 상생화합을 도모하고 건전한 노사문화를 정립하기 위해 얼굴을 마주보고 대화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삼성디스플레이 김범동 부사장은 “회사는 법과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사 상생과 화합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최근 중국 업체의 지속적인 물량공세, 공격적인 투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사실이나, 노사가 이해와 협력을 바탕으로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게 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상견례 직후 이어진 1차 본교섭은 2시간 넘게 진행되었다.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은 교섭이 끝난 후 진행된 브리핑을 통해 “교섭에서 교섭위원 근태 등 노동조합활동에 관한 기본협약과 LCD부문 사업종료 로드맵 요구 등 노동조건에 관련된 사항들을 다루었으나 사측이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노조에서 요구했던 많은 것 중 고작 주1회 교섭에 합의했으며, 교섭위원 근태에 관한 사항 등 다른 사안에 대해서는 재논의하기로 했다”면서 “거듭 요구했듯이 대표가 진정성을 가지고 교섭장에 나와서 실질적인 교섭이 이루어지기를 원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 노사의 2차 본교섭은 6월 초에 이뤄질 예정이다.

 

#삼성 #삼성디스플레이 #노조 #금속노련 #본교섭

이효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