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미 적대적 대북정책 철회해야

양대노총 통일위원회, 6·15공동선언 발표 22주년 기념 토론회 개최

등록일 2022년06월15일 15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양대노총 통일위원회가 적대적 대북정책 철회를 강력 촉구했다.

 

양대노총 통일위원회는 15일 10시,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6·15 남북공동선언 22주년 기념 양대노총 통일위원회 공동토론회 - 자주통일의 길 노동자의 과제’를 열고, 노동자 통일운동 방향을 모색했다.

 

6·15 남북공동선언은 2000년 6월 15일 김대중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남북정상회담을 가진 뒤, 평양에서 발표한 공동선언이다.


 

조선아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 실장은 ‘노동자 통일운동의 현황과 과제’라는 발제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통일 정책은 ‘맹신’적 한미동맹 예찬과 ‘광기’에 가까운 적대적 대북정책”이라며 “신냉전으로 치닫고 있는 국제정세 변화 속 미국의 요구에 부응해, 갈등을 촉발시키고 있다”고 진단했다.

 

조 실장은 “모든 상황을 종합해 볼 때 한반도 및 역내 군사적 충돌이 발생해도 이상하지 않을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미국의 패권전략 및 대북적대정책이 근본적으로 철회되지 않고서는 해결방안이 없다”고 강조했다. 

 


▲ 발제 중인 조선아 한국노총 대외협력본부 실장 

 

이어 “엄중하고 복잡한 정세 속 노동자들이 가야할 길은 ‘민족자주’”라면서 “남북의 노동자가 민족자주, 반외세·반미 투쟁에 적극나서야 된다”고 덧붙였다.

 

안혜영 민주노총 통일국장은 ‘노동자 통일운동의 현황과 과제’에서 “미국은 한미일군사협력을 동맹으로 끌어올려, 한국을 대중-대북 적대정책의 전진기지로 삼으려 할 것”이라며 △반전평화전선 구축 △한미일 군사협력 반대 여론 확산 △미국의 한반도 전초기지화 저지 등을 노동자 자주평화통일 투쟁의 과제로 제시했다.

 

손정목 통일시대연구원 부원장은 ‘미국의 패권전략과 동북아정세’에서 “윤석열 정부는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이라는 이름아래 ‘예속화의 완결판’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하며 “북은 물론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적대정책 강화로 거대한 안보위기와 경제위기를 겪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지적했다.

 

▲ 인사말 중인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

 

토론회에 앞서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지금 윤석열 정부는 한미동맹 강화를 외치며 한반도를 전쟁 위기로 몰고 가고 있다”면서 “이는 역사의 진보를 돌리려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들이 전쟁의 고통받지 않기 위해 외교·안보정책을 바꿔야 한다”며 “대결적 통일정책을 멈추고 평화와 공존을 외쳐라”고 목소리 높혔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서는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조선직총)의 연대사가 공개됐다. 조선직총은 “이번 토론회는 대북 정세악화의 근원과 노동자 통일운동의 실천 과제를 진단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민족의 맏아들인 노동자들이 민족자주와 통일운동에 앞장서자”고 말했다. 조선직총이 연대사를 보내온 것은 2019년 10월 이후 2년 8개월만이다.

 
신수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