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국노총, 최저임금제도 본래 목적에 맞는 논의 이뤄져야

최저임금위원회 1차 전원회의 개최

등록일 2022년04월05일 16시0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이 최저임금위원회에 “올해 최저임금 심의과정에서는 ‘노동자들의 생활 안정’이라는 최저임금제도 본래 목적의 맞는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5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2023년도 최저임금을 결정하는 최저임금 심의를 시작했다.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인사말에서 “코로나 사태는 우리나라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입혔으며, 특히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에 큰 피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특히 “오늘 통계청이 발표한 물가 상승률은 평균 4.1%로 10년 4개월 만의 최고치이며, 실생활 먹거리에 해당되는 농·축·수산물의 경우 8.7%나 상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난 2년 최저임금은 각각 1.5%와 5.1% 인상에 그쳤고, 이로 인해 저임금·취약계층 노동자들의 생활은 더욱 힘들어졌다”고 꼬집었다.

 

▲ 최저임금위원회 제1차 전원회의에 참석한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이어 “코로나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많은 자영업자분들의 아픔에 깊이 공감한다”면서도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 근본적인 문제인 원청 대기업의 갑질과 임대로, 카드 수수료 등의 불공정 거래 문제를 정부는 아직도 해결하려 하고 있지 않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 사무총장은 “새 정부가 출범하기도 전에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여러 부정적인 기사가 쏟아지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나라 소득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고 소득 불균형을 개선하는데 최저임금 인상이 최선의 해결책이라는 것을 새 정부도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노총은 올해 협상에서도 저임금노동자의 생활 안정 및 소득 보장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예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