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대선 후보들은 불평등·양극화 해소 정책으로 경쟁하라!”

노동시민사회단체, ‘토론거부 선심성·감세 경쟁 규탄 기자회견’ 개최

등록일 2022년01월04일 15시02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 등 노동시민사회단체들로 구성된 ‘불평등끝장2022대선유권자네트워크’(이하 불평등끝장넷)가 대선후보들에게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위한 정책 대안과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힐 것을 요구했다.

 

20대 대선이 두 달여 앞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불평등·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선후보들 간 정책 경쟁은 보이지 않고, 각종 의혹 제기와 네거티브만 난무해 '사상 최대 비호감 선거'라는 오명을 듣고 있다.

 

불평등끝장넷은 4일 10시 30분, 참여연대 2층 아름드리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후보들이 불평등·양극화 해소를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을 강력 촉구했다.

 


 

불평등끝장넷은 “코로나19로 한계에 몰린 국민의 신음이 넘쳐남에도 불구하고, 서민들의 주거 안정을 해치고 자산불평등을 심화시킬 수 있는 부동산 감세 공약 등 선심성 감세 정책이 나오고 있다”며 선거 과정에 대해 지적했다.

 

특히 “대선 후보들은 후보자간 정책 경쟁 및 유권자와의 소통을 통해, 후보의 정책과 비전을 검증받아야 한다”며 불평등끝장넷을 포함한 노동시민단체와 언론사의 정책질의서에 응답하고 있지 않는 윤석열 국민의 힘 후보를 강력 비판했다.

 

이어 “과거 대선에서는 복지국가, 경제민주화 등 동시대의 핵심 문제의식과 아젠다를 놓고 경쟁했었다”며 “대선 후보들은 50조원이니, 100조원이니 하는 공수표 남발을 멈추고, 불평등과 양극화를 완화하기 위한 대책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제시하라”고 주장했다.

 

△ 발언 중인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

 

기자회견에 앞서 허권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대선 후보들은 복지확대나 주거불평등, 시장에 대한 적정한 규제를 통한 민생안정 등 대다수 국민의 삶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정책에 대해서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국민이 투표를 통해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도록 대선후보와 정당은 정책선거에 돌입하라”고 말했다.

 

△ 기자회견 이후, 퍼포먼스 중인 불평등끝장넷

 

기자회견 이후, 불평등끝장넷은 대선 후보들에게 뿔난 호랑이 유권자를 표현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신수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