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노후 일자리 및 소득보장, 공적연금 강화가 대안 될 수 있다

한국노총, ‘노인빈곤해소와 공적연금강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식 개최

등록일 2021년12월20일 16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이 노인빈곤 문제와 공적연금 강화 문제를 풀어보기 위해 공적연금에 관심 있는 조직 및 단체와 힘을 모은다.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노인빈곤율과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이는 미래의 삶의 불투명한 상황에서 노후 일자리와 소득보장 문제가 절박한 문제임이 드러난 것이다.

 


 

한국노총은 공적연금 제도의 강화가 이와 같은 문제의 대안이 될 수 있을것이라 생각해 20일 오후 2시, 한국노총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노인빈곤해소와 공적연금강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연금공대위)’ 출범식을 열었다.

 

출범식 참석자들은 “국민연금이 도입된지 30여년이 지났지만, OECD 가입국가 중 노인빈곤율이 1위를 기록하고 있고, 더불어 노인자살율 또한 높다”며 “공적연금의 근본적 기능과 목적인 노후소득보장과 빈곤예방보단 연금재정 안정화 논리가 우선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 출범선언문을 낭독 중인 김지홍 한공노협(공공연맹)상임집행위원장(왼쪽)과 김태신 공무원본부 상임집행위원장(오른쪽)

 

특히 “연금은 연금다워야 한다”면서 “노후의 적정소득보장과 기본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기초연금, 국민연금, 퇴직연금이 공적연금으로 제 기능을 다하도록 힘을 쏟을 것”임을 선언했다.

 

출범식에 참석한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은 “저출산 고령화 사회에 직면한 지금, 더 많은 복지자원을 필요로 하기에 앞으로의 대응방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가장 우선적으로 전 국민 노후보장을 위해 국민연금 소득대체율 제고와 사각지대 해소를 추진해야 하며, 기초연금 또한 더 많은 사람에게 더 높은 수준으로 지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출범식 축사 중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

 

이 사무총장은 “오늘 출범하는 연금공대위가 사회적논의를 주도하는데 있어 한국노총은 모든 조직역량을 모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오늘 출범한 연금공대위의는 공무원 노조연맹, 교사노조연맹, 전국우정노조, 한국교총, 한공노협(공공연맹), 사학연금공대위(의료노련)등으로 구성됐으며, 사업목표는 △노인빈곤 해소 △공적연금 강화 △직역연금 특수성 보장 △소득공백 해소 등을 가지고 활동한다.

정예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