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힘에 기반하지 않는 사회적대화는 공허할 수 밖에 없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 전국지역순회 간담회, 경남지역본부, 창원·마산·동부지역지부에서 계속

등록일 2021년07월07일 16시1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동명 위원장이 타임오프, 최저임금 등 “힘에 기반하지 않는 사회적 대화는 공허할 수 밖에 없다”며 “다가오는 대선 등 현장의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할 때 많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의 전국지역순회 간담회가 7일 경남지역본부, 창원·마산·동부지역지부에서 계속됐다.

 

△ 경남지역본부

 

△ 창원, 마산, 동부지역지부

 

경남지역본부와의 간담회에서 김동명 위원장은 타임오프 관련 “경사노위에서 근로시간면제심의원회가 열리고 있는데, 유의미한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며 “힘에 기반하지 않은 사회적대화는 공허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현장의 담담한 응원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과 과정에 노동법 교육이 들어가는 방안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에 적극적으로 주문하겠다”고 답하고, 최저임금 관련해서는 “중소영세기업들은 최저임금이 곧 임금으로 결정되기 때문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인사말 중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이어 창원·마산·동부지역지부와의 간담회에서 김동명 위원장은 임금피크제 문제 관련 “공공부분에서는 정년연장 없는 임금피크제 폐지를 촉구하고 있다”며, “최소한 임금피크제 연한과 삭감률에 대해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저임금 관련해서는 “기본적으로 산입범위 문제도 있고, 진짜 최저임금 노동자들을 위한 제도가 되어야 한다”며 “공익위원이 결정권을 행사하고, 그 뒤에 숨어 있는 정부 문제까지 결정방식부터 바꿔야 하고, 최저임금노동자들에게 혜택을 주는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김 위원장은 연금문제, 정치연대 방향에 대해서도 현장과 소통하고, 대안을 모색했다.

 

앞서 정진용 경남지역본부 의장은 인사말에서 “지난 1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플랫폼노동공제회 설립 관련 모금운동을 의결했다”며, “플랫폼노동자 보호를 위한 기금 조성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형준 마산지역지부 의장은 “처음으로 한국노총 위원장의 전국지역지부 간담회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조직화의 첨병을 담당하고 있는 한국노총전국연대노조에 대한 중앙차원의 많은 지원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 정진용 경남지역본부 의장


△ 유형준 마산지역지부 의장

 

#경남 #창원 #마산 #진해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