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낙하산 은행장 선임은 ‘관치금융’

한국노총, 기업은행장 선임 전면 재검토 촉구

등록일 2019년12월04일 16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차기 기업은행장 인선을 놓고 낙하산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현재로서는 외부 인사인 관료 출신이 올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를 두고 한국노총은 4일 성명을 통해 “낙하산 은행장 선임은 ‘관치금융’의 다른 표현”이라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부적격 인사의 은행장 선임 절차를 멈추고 전면 재검토 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6년전 국회 정무위원회 민주당 의원들은 낙하산 기업은행장에 대해 ‘관치는 독극물이고, 발암물질과 같은 것’이라고 일갈했다”면서 “진정 ‘나의 로맨스는 다른 이의 불륜과 다르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또한 “정부가 금융개혁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 만든 금융행정혁신위원회는 ‘금융공공기관의 기관장 선임 절차를 개선하라’고 권고했지만, 금융위원회는 이를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노총은 “우리는 지금 정권의 보은 인사, 코드 인사가 국정 시스템을 넘어서려 하는 것을 목도하고 있다”며 “백번 양보해서 정권이 내려 보내는 낙하산 인사가 전문가라면 모르겠지만, 현재 거론되는 인사들은 모두 전문성과 능력면에서 함량 미달”이라고 규탄했다.

 

특히 “만약 정부가 현재의 기조대로 낙하산 인사를 강행할 경우, 한국노총은 금융노조와 함께 전면 반대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노총 #금융노조 #기업은행 #금융위원회 #관치금융 #낙하산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