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최임위 노동자위원, 사용자위원 최저임금 삭감안 즉각 철회 촉구

최저임금은 저임금 노동자의 생명줄

등록일 2019년07월04일 02시1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020년 적용 최저임금안에 대한 심의가 무산됐다. 노동자위원은 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진행된 최저임금위원회 제8차 전원회의서 사용자위원의 4.2% 삭감안(시급 8천원)에 대해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회의는 자정을 넘겨 제9차 전원회의까지 진행됐다. 다음 회의는 9일부터 11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노동자위원은 “4.2% 삭감안은 공방조차 할 수 없는 안”이라며, 삭감안에 대한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어 “저임금 노동자에게 최저임금은 생명줄로 삭감안을 제시한 것은 생명줄을 끊는 것과 마찬가지다”면서 “국가부도 상황인 IMF때도 삭감안은 나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또한 “최저임금 목적이 양극화를 해소하고, 불평등을 개선하는데 있는 만큼 삭감안을 받아 들일 수 없다”며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 및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까지 고려하면 실제 삭감률은 10~12%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회 위원장은 9차 전원회의를 마치며,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해 논의를 촉진하겠다”면서 제10차 전원회의 때 노사 수정안 제출을 요청했다.

 

#최저임금 #최저임금위원회 #최임위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