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노동 없는 대선’ 아닌, ‘노동이 주도하는 대선’ 만들자

한국노총 -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 정책간담회 열려

등록일 2022년01월11일 13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가 이번 대선을 노동이 주도하지 않는다면, 지난 30여 년간 이뤄놓은 노동의 성과가 크게 퇴보할 수 있으니 ‘노동이 주도하는 대선’을 함께 만들자고 한국노총에 제안했다.

 

한국노총은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와 11일 오전 11시, 한국노총회관 6층 대회의실에서 정책간담회를 열고, 대선정책 요구안을 전달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이번 대선이 노동이 실종된 대선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저는 노동이 실종된 게 아니라 노동을 외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러한 것을 외면한다고 해서 최저임금 노동자가 사라지는 것도 아니고, 플랫폼 노동자의 목숨을 건 배달이 줄어드는 것도 아니며,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의 노동권이 사라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노동자의 현실은 법제도 바깥에서 현저히 방치되고 있을 뿐”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심 후보님이 제기하신 신노동법 체제와 주4일제 전면도입과 같은 의제는 노동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과 시대정신이 반영된 훌륭한 의제”라고 공감을 표했다.

 

△ 모두발언 중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이어 “이번 대선을 통해 정의당이 한국 진보정당 운동의 계승자로서 노동을 중심으로 한국사회의 다양성을 포괄하는 넓은 토대를 만들고, 한 단계 비약할 수 있으리라 믿는다”라고 말했다.

 

심상정 후보는 모두발언에서 “한국노총의 정책요구안을 보니, 정의당의 노동정책과 싱크로율이 거의 101%쯤 되는 것 같다”며 “노동 없는 대선이 아닌, 노동이 주도하는 대선을 함께 만들자”고 제안했다.

 


△ 모두발언 중인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

 

또한 “한국노총이 제기한 ‘노동이 만드는 정의로운 전환’도 정의당과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기후 위기 대응과 주4일제 도입, 그리고 일하는 시민을 위한 기본법 제정과 5인 미만 사업장 근로기준법 전면적용을 위해 정의당과 한국노총이 전략적 협의와 공동실천을 함께 해나갔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진 비공개 간담회에서는 한국노총의 대선 정책요구안에 대한 설명과 함께 공적연금 강화에 대해 논의를 이어갔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노총에서는 김동명 위원장, 허권 상임부위원장, 정윤모 상임부위원장, 김현중 상임부위원장, 이충재 공무원교원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산별 대표자들이 참석했다. 심상정 후보 측에서는 김응호 부대표 및 상임선대위원장, 박창진 부대표 및 상임선대위원장, 이은주 비서실장, 강은미 공동선대위원장, 류호정 공동선대위원장, 장혜영 공동선대위원장 겸 정책본부장, 이병렬 대외협력본부장, 정호진 선임대변인, 홍주희 대변인 등이 참석했다.

 


△ 심상정 정의당 대통령 후보에게 한국노총 대선정책 요구안을 담은 책자를 전달 중인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좌)

정예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