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토대는 일본의 사죄와 반성에서 시작

양대노총, 3.1운동 102주년 기념 강제징용노동자상 합동 참배

등록일 2021년03월01일 13시5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한목소리로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토대는 일본이 식민지배 시기 자행한 반인권적 범죄행위에 대한 사죄와 반성에서 시작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대노총은 3.1운동 102주년을 맞아 1일 용산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전히 일본 정부는 식민지배와 반인권적 국가 범죄 행위에 대한 진실한 사과와 반성은커녕, 역사 왜곡과 피해자에 대한 2중, 3중의 고통을 가하고 있다"며, "이러한 일본 정부의 모습이 평등하고 발전적인 한일 관계 수립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규탄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일본은 전범기업 책임을 명문화한 대법원 판결, 위안부 피해자의 손해 배상 청구소송 승소 등 진실과 정의로 나가는 역사적 흐름을 거부하고 있다"며, "한국노총은 한 세기를 거쳐 이어지는 일본 정부의 반 역사적이고 반인권적인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 3.1운동 102주년 기념 강제징용노동자상 합동참배 및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김동명 위원장(가운데)

 

이어, "한국노총은 역사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 언제나 함께 할 것이며, 과거 강제징용의 역사가 남겨 놓은 상흔이자, 반 세기가 넘도록 한국 정부가 외면해 왔던, 재일동포를 비롯한 해외 동포와도 연대에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외교부가 최근 '2015년 12월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양국 정부의 공식 합의로 인정한 것에 대해서도 강력 비판했다. 

 


▲ 3.1운동 102주년 기념 강제징용노동자상 합동참배 및 기자회견

 

양대노총은 기자회견문에서 "2017년  당선 직후 '한일 위안부 합의'가 사실상 일본군 성노예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사실상 파기 의사를 표명했고, 이어 2018년 화해·치유재단을 해산한 문재인 대통령이 불과 4년도 채 지나지 않아,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를 양국 정부의 공식합의로 인정한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정부는 한일관계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살아 있을 때 과거사 청산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한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연대발언에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걸림돌은 일본정부"라며, "일본 정부는 전세계 평화의소녀상에 대한 조직적 설치 방해와 철거를 시도하고, "위안부제도는 공창제다”, “한반도에 대한 불법식민지배는 없었다”는 등 외무성 홈페이지에 터무니없는 주장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때문에 국내외 역사 부정 세력의 확장과 준동 또한 극심해지고 있다"며, "최근 논란이 되었던 하버드 법대 미쓰비시 교수 존 마크 램지어 교수 사건은 그 빙산의 일각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양대노총 위원장과 이 이사장 등은 용산역 광장에 있는 강제징용노동자상에 참배했다.

 


▲ 3.1운동 102주년 기념 강제징용노동자상 합동참배 및 기자회견

 

이지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