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국노총-민주노총 지도부, 상견례 및 간담회 열어

연말·연초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공동투쟁 전개 이후, 첫 번째 공식적인 만남

등록일 2021년02월26일 11시13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노총 지도부는 26일 오전,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및 한국노총 지도부와 상견례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양대노총 위원장은 양대노총이 더 긴밀한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하여 한국사회 불평등구조 개선, 노동중심성 재현 등의 각종 의제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는 뜻을 모았다.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은 “취임초기에는 여러 시행착오나 어려움이 많아 굉장히 어려움이 많을텐데, 양경수 위원장님의 행보를 보니 잘하고 계신 것 같다”며 “앞으로도 어떠한 일이 있더라도 애초에 가졌던 의지를 흔들림 없이 가지고 목표를 향해 나아가실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총파업과 사회적 대화 등에서 여러 가지 논쟁 지점이 있지만 양 노총이 힘을 모아 협력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은 “김동명 위원장을 처음으로 대면한 것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 농성현장이었던 것이 매우 의미있었다”면서 “앞으로의 임기 중에도 유의미한 행보를 함께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시기는 어느때보다 양대노총이 힘을합쳐 노동자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것으로 본다”며 “공식·비공식 만남을 통해 함께 할 수 있는 것들을 찾아가는 양대노총이 되면 좋겠다”고 답했다.

 

이어진 대화에서 양 노총 지도부는 특히 “다가올 최저임금 결정에서 양 노총의 긴밀한 협력관계”를 강조하며, 특히 “양 노총이 최저임금 결정과정에 대해 새로운 접근방식을 논의하고 함께 만들어 나가야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도 서로의 주요 사업을 향한 관심을 드러내고 격려와 응원을 전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민주노총 방송국’에 대한 관심을 드러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현장과의 소통 창구를 확장하고 조합원은 물론 더 많은 대중이 민주노총 이슈를 일상적이고 쉽게 접할 수 있길 바라는 노력”이라고 사업을 설명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플랫폼 노동자 공제회 설립”을 한국노총의 주요 사업으로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공제회는 노동조합 보다는 느슨한 형태지만 비교적 접근이 쉬운만큼 그 규모가 커지면 현장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대노총 간담회는 약 1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양 노총 지도부는 간담회 이후 “긴급한 현안이 아니어도 종종 양노총의 간담회를 개최해 협력관계를 유지해나가자”고 말했다.

정예솔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