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장성광업소 사고는 예견된 인재

석탄공사 기능 조정 철폐 촉구 상경집회 예고

등록일 2019년04월01일 15시44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 27일 1명의 사망자와 5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태백시 대한석탄공사 장성광업소 갱내사고 이후 장성광업소노조가 강력투쟁을 예고했다.

 


 

장성광업소 노조는 4일 조합원 총파업 찬반투표를 거쳐 6일 청와대 앞에서 석탄공사 기능 조정 철폐를 촉구하는 상경집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장성광업소노조는 지난 28일 성명을 내어 “인원 부족으로 말미암아 재해가 우려돼 충원을 지속해 요구했으나, 회사 측은 정부의 기능조정을 이유로 불가하다는 입장만 되풀이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아래 전문참조>

 

태백시지역현안대책위원회도 1일 성명서을 통해 “장성광업소 사고는 정부가 공기업 기능조정이라는 미명하에 구조조정을 단행하면서 인력보강을 하지 않아 최소한의 안전대책도 마련돼 있지 않은데 따른 인재”라며, “정부는 인력보강과 안전대책을 서둘러 마련하고, 대체산업을 위한 지원을 약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번 가스 연소사고가 발생한 장성광업소의 총 갱도 연장은 270~280㎞로 석탄산업합리화 정책이 시행된 1989년과 비슷하지만 4,421명이 넘던 직원은 지금은 489명으로 30년 전의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했다. 석탄산업 합리화 정책에 따라 계속된 감산·감원의 결과다.

 

다음은 대한석탄공사 장성지부 성명서 전문

 

성명서 <광부를 사지로 몰아넣은 정부를 규탄한다>

 

대한민국의 유일한 에너지자원인 석탄을 캐기 위해 설립한 석탄공사는 석탄채굴을 목적으로 설립되어 70~80년대 서민연료와 석탄발전소 연료를 공급함으로써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였다.

 

석탄이 부족할 때는 광부들을 압박하여 생산략을 늘리기에 혈안이 되어, 광부의 목숨에는 전혀 관심이 없어, 석탄공사 설립이후 지금껏 6천명 이상의 광부가 지하막장에서 목숨을 잃었고, 현재 3천여명의 광부가 규폐병과 산업재해로 치료를 받고 있는 현실이다.

 

이후 석탄산업이 사양길로 접어들자 정부는 공기업 기능조정이라는 미명하에 석탄공사를 쇠퇴시키며 광부를 벼랑끝으로 몰아넣고 있다.

 

오직 경제논리로만 작업에 필요한 최소인원으로 운영하게 하여, 부족한 인원으로 운영하면서 온갖 부작용이 발생하였다. 신규직원을 채용하지 못하게 하여, 광부들은 노령화될 수밖에 없고, 지원인력과 안전관련 예산까지 삭감하여 인재가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매년 반복되는 구조조정으로 인원이 부족하여 작업장 재해가 우려되어, 노동조합은 지속적으로 인원충원과 작업장 환경개선을 요구하였으나 회사측은 정부의 기능조정을 이유로 불가하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였다.

 

이로 인해 이번 장성광업소 순직사고는 분명 정부에 의한 예견된 인재인 것이다.

 

정부는 적자공기업이라는 불명예를 뒤집어 씌워 오로지 경제논리로만 판단학, 예산삭감과 구조조정을 강행하여 광부죽이기를 계속하고 있다.

 

우리 노동조합은 이번 순직사고를 정부에 의한 인재로 규정하고, 앞으로 석탄공사 말살정책에 모든 방법을 총 동원하여 광부의 생존권을 위해 끝까지 저항할 것이다.

 

서민연료로써 국민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주는 석탄산업을 정부는 석탄공사 기능조정 정책을 청폐하고 남은 광부들의 재해예방과 광부의 생존권을 보장하여 다시는 이런 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 정부는 즉각 석탄공사 기능조정을 철폐하라
- 정부는 광산근로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라

 

-대한석탄공사 노동조합 장성지부-


 

이지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