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이정식 신임 노동부장관 한국노총 방문

한국노총, 정부의 노동정책 우려 표명

등록일 2022년05월16일 09시16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동명 위원장, 임금체계와 노동시간, 최저임금 등 정부주도의 노동정책 심각한 우려

이정식 장관, 산적한 노동현안 한국노총과 늘 함께 풀어나갈 것

 

한국노총이 노동시간, 임금체계, 중대재해처벌법 등 윤석열 정부의 노동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한국노총은 16일 오전 취임 인사차 한국노총을 방문한 이정식 신임 고용노동부장관과 한국노총회관 7층 위원장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정식 장관은 11일 취임했으며, 한국노총 사무처장을 역임했다. 취임 이후 첫 외부일정으로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새 정부의 노동정책을 봤을 때, 국정운영 전반에서 노동의 주변화, 고립화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노동자의 심장이라고 할 수 있는 임금체계와 노동시간에 대한 정부 주도의 개입시도에 대해서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대재해처벌법을 약화시키고자 하는 의도가 명백한 부분도 묵과할 수 없는 지점”이라며 “한국노총은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만들겠다는 국정과제의 메인 타이틀이 전정성 있게 실천되고, 향후 국정운영의 핵심기준으로 자리잡게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오른쪽)과 이정식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김동명 위원장은 ‘어떠한 틀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노정간 대화’을 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노동부의 내부 편재 개편이 완료되는데로 한국노총과의 정책간담회 등 다양한 대화의 장을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정식 신임 노동부장관은 “국정과제에 대한 노동계의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 자주 뵙고, 고용노동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목소리를 듣겠다”고 답했다.

 

특히 “대통령께서도 한국노총이 친구고, 노동이 친구라고 하셨는데, 늘 여러분께서도 의견 주시면 국정에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식 장관은 “일하는 국민이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는 안전하고 공정한 일터를 만들고 이 과정에서 노사가 공감하고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노사상생과 연대의 노사관계 구축도 병행해 나가고, 일하고 싶은 사람 모두가 쉽게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뒷받침 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산적한 노동현안은 한국노총과 늘 함께 풀어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산업전환의 시기에 능동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한편, 일자리 부족, 노동시장 양극화 문제 등 구조적인 문제도 해결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기에 한국노총의 협력과 참여 및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