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국건설관리공사노조 졸속적 기관 통합 규탄!

노조, 강력한 투쟁 외에는 물러설 곳 없다

등록일 2020년09월24일 16시5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건설관리공사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의 통합 과정에서 국토교통부가 공사에 ‘직급하향’을 요구하는 등 졸속적인 일원화를 추진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건설관리공사노조(위원장 정상철)는 24일 성명을 통해 "양 기관에서 동일 공적업무를 수행함에도 ‘현재 임금이 상대방 기관에 비해 낮다’는 이유로 ‘직급을 하향하라’는 일방적이고, 졸속적이고 인위적인 일원화 카드를 국토부가 내밀었다며, 더 시간을 갖고 기재부와 국토부가 동일직급과 동일임금이 전제된 합리적인 일원화 방안을 제시해야만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과 같은 일방적, 보여주기 식으로 대안 제시도 없이 졸속적으로 일원화를 계속 추진한다면 강력한 투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노조는 효력도 명분도 없는 치욕적이고, 허울 좋은 양사 TF팀의 합의서 즉각 파기를 요구하며 강력한 투쟁 외에는 물러설 곳이 없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이상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