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천만 시민의 발 따릉이, 노동자는 차별 철폐 촉구

서울시설공단노조 불공정 차별 철폐 투쟁 결의대회 개최

등록일 2022년05월10일 10시5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천만 서울 시민의 발이 되고 있는 따릉이를 관리하는 현장 노동자들이 차별 철폐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노총 공공연맹 서울시설공단민주노동조합(위원장 윤인영)은 9일 오후, 서울시설공단 앞에서 ‘불공정 차별 철폐 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현장 노동자들이 겪고 있는 부당한 차별을 즉각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는 공단 내 현장 직원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호봉제, 근속경력 하위직군 차별 △60세 이상 근무연장 미운영 △정원 부족 △살인적 24시간 격일근무 △불합리한 보수 △차별적 승진제도 △임금차별 등 수많은 문제를 지적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윤인영 위원장은 “공단은 지금까지 해준 것 없으면서 가만히 있으라 가만히 있으라 한다"면서 "결국 우리는 울분을 참지 못하고 이 자리에 모이게 됐다”고 규탄했다.

 

이어 “공단의 부당한 차별을 해소하기 위한 총력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며 "우리는 특별한 대우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남들과 같은 대우를 바라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공연맹 김지홍 상임부위원장은 연대 발언에서 “서울시설공단 현장 노동자들이 있기에 천만 서울 시민들이 불편함 없이 생활하고 있다”면서 “정작 공단에서 일하는 현장 노동자들은 각종 차별 속에서 고통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공정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대통령이 곧 취임하는데, 공단은 불공정에 눈감고 있다"며 "이번 투쟁에서 승리할 때까지 공공연맹이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투쟁 결의대회는 서울시설공단민주노조 조합원 100여명이 참여해 차별 시정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상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