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일제관 노동조합, 자본의 횡포를 정면 돌파한다

일방적 아웃소싱 시도 즉시 철회하라!

등록일 2018년06월27일 10시2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남 양산에 위치한 금속노련 한일제관노동조합(위원장, 박한규)은 6월 25일 10시 30분, 아웃소싱 저지 및 총력투쟁 결의대회 열고‘사측의 일방적 아웃소싱 추진 철회와 조합원 생존권 사수’를 위해 총력 투쟁할 것을 결의했다.

 

이번 결의대회에는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 한일제관노조 동지 80여명, 금속노련 산하 단위노조 대표자 20여명 등 100여명이 함께했다.

 


 

박한규 한일제관노조 위원장은 투쟁사에서 “노동자들은 한일제관을 가족이라 생각하고 평생을 일했는데, 사측은 노조의 의견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아웃소싱을 추진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사측의 행태를 강력한 투쟁으로 돌파하겠다.”고 밝혔다.

 

김만재 위원장은 연대사를 통해 “한일제관은 작년 당기순이익이 270억에 달하는 우량 기업임에도 노동자들 상당수가 최저임금을 받고 있다.”며 “노동의 대가를 무시하는 사측의 태도를 강력히 규탄하며, 노동자 생존권을 위협하는 일방적인 아웃소싱 추진 철회와 노조의 투쟁 승리를 위해 금속노련이 끝까지 지원하고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박강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