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20·30 여성들이 겪는 개인적·사회적 경험이 자살로 이어져

한국노총, 20·30 여성 자살예방 영상컨텐츠 배포

등록일 2020년12월30일 13시38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은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이하 협의회)’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한국 생명의전화, 보건복지부와 함께 20·30 여성 자살예방을 위한 두 편의 영상컨텐츠를 제작·배포했다.

 

한국노총은 30일 유튜브채널(https://www.youtube.com/inochong/)을 통해 ‘오늘도 안녕하지 못한 그대에게’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최근 언론에서 ‘조용한 학살’로 조망하기도 한 2030 여성세대의 자살 문제를 다루기 위해 제작되었다.

 


△ 한국노총 유튜브 ‘오늘도 안녕하지 못한 당신에게’ 갈무리

 

이번 영상은 사회초년생으로 취준생과 일터에서 겪는 2030세대의 어려움과 함께 개인과 가족, 사회 등 다양한 차원에서 발생하는 자살의 원인을 조명해보자는 차원에서 기획되었으며, 재연이 더해진 토크쇼 형식으로 구성되었다. 배우 김정연, 정성은 PD, 박지원 한국생명의전화 사회복지사가 출연하여 2030 여성들의 생생한 사연을 자신의 이야기로 풀어나가면서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1편에서 소개된 ‘권력에 의한 성추행과 직장내 괴롭힘 사례’에서는 해고와 함께 주인공의 좌절감이 더해지면서 이 시대의 사회초년생이 된 2030 출연자들의 깊은 공감토크가 진행되었다.

 

정성은 PD는 이 사례는 “위계 권력 사이에서 일어나는데, 성희롱뿐만 아니라 더 크게 보면 직장내 괴롭힘 문제”라고 강하게 지적했다.

 

김정연 배우는 “피해자를 탓하거나 외면하는 것 자체가 또 다른 직장내 괴롭힘”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박지원 사회복지사는 과거 알바시절에 겪은 성희롱 경험을 언급하면서 “얼마 전 성차별·성희롱 문제에 대해서 노동위에 구제신청이 가능해진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자살예방을 위해서는 피해자 보호가 가능한 정부대책도 중요함을 강조했다.

 

이 외에도 △부모님이 갑자기 돌아가시고 힘든 취준생 시기를 함께 버티게 해 준 남자친구가 취업되자마자 이별을 통보한 사례 △고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집안의 빚을 갚기 위해 굳은 일을 마다하지 않으면서 좋은 일자리를 찾고 있는 주인공이 부유한 환경에서 자라 여유가 넘치며 부모님 덕에 쉽게 좋은 기업으로 취직하게 되는 친구의 상황을 보며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는 사례 등이 소개되었다.

 

프로그램 말미엔 모든 출연자들의 정곡을 찌르는 한마디와 함께 2030 세대에게 희망찬 ‘파이팅!’을 외치며 마무리되었다.

 

한국노총은 “노동계를 대표하는 주체로 ‘생명존중정책 민관협의회’(위원: 이동호 사무총장)에 참여하고 있는 중으로 올해부터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난 9월에는 40대 직장인 남성 자살예방 영상컨텐츠를 제작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산하조직에 자살예방 포스터를 배포하고 직장내괴롭힘 상담센터(1522-9000)를 운영하는 등 다각도의 대내외적 사업을 실행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한국노총은 “향후에도 노동자와 국민들의 생명존중문화 확산 및 정착을 위한 현장캠페인 추진, 가이드북 배포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2030 #여성 #자살예방

김정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