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

등록일 2018년04월25일 11시3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먼지 자욱해도 볕이 좋아 청계천 변 어린 나뭇가지에 툭툭 꽃망울 터진다. 새잎 삐죽 나와 잿빛 도시에 초록을 더한다. 다시 4월, 봄이다. 버들다리 위로 허리 굽은 지게꾼과 백반 쟁반 머리에 인 식당 종업원이 배달 오토바이 사이를 곡예 하듯 걷는다. 패션 디자이너를 꿈꾸는 젊은이들이 옷감 찾아 바삐 지나던 다리에 변함없이 전태일이 섰다. 사철 변함없는 노란 꽃다발을 목에 품었다. 세월호 가족 성빈 엄마가 거기 노란색 리본을 매달았다. 풀빵나눔 후원을 시작한 참이다. 아파 보니까 아픈 사람을 돌아보게 됐다며 울었다. 4월이라 엄마는 눈물이 많다. 4년이다. 진상 규명이 아직 지독한 먼지 속 저 너머다. 내 죽음을 헛되이 말라던 언젠가의 유언이 겹친다. 아직은 갈 길 멀어 짐 진 사람들이 그 앞에서 유구무언이다. 

 

매일노동뉴스 정기훈 기자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