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동맹편향 외교 대신 균형잡힌 평화외교를!

종교·시민사회단체, ‘종교·시민사회 평화선언 기자회견’ 개최

등록일 2022년05월20일 16시2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 등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남북공동선언, 북미정상회담의 계승과 실현, 평화와 협력에 기초한 균형 외교 등을 촉구했다.

 

한미정상회담은 5월 21일(토) 서울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주요의제로는 대북 억제, 글로벌공급망, 인도·태평양 전략 등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은 19일 11시, 프레스센터에서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종교·시민사회 평화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가 미국 주도의 대외, 군사정책, 대결과 압박의 대북정책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균형잡힌 평화외교를 실현할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윤석열 정부는 ‘한미동맹 강화’, ‘한일관계 개선’. ‘북한 주적’, ‘선 비핵화’ 등 대결 시대로 회귀한 것과 다름없는 대북 적대정책을 앞세우고 있다”고 비판하며 “한국이 이번 정상 회담에서 대중국 견제의 한축으로 서게 된다면 한반도 평화는 더 위태로워 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특히 “미국 중심의 배타적 군사동생에 편승하는 것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미국의 패권 이익을 위해 한반도 평화와 통일 미래를 희생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미의 관계 개선과 신뢰 구축은 남북, 북미 합의를 존중하는 것에서부터 시작”이라며 “한미정부는 제제와 압박보단, 평화와 협력을 약속한 4.27 판문점 선언과 6.12 싱가포르 공동선언을 준수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상임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외교·국방 정책이 과거 친미를 표방했던 MB정부의 정책과 너무 닮아있다”며 “한미 일변도의 외교정책은 동북아 평화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현장 발언 중인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상임부위원장)

 

허 위원장은 “대통령의 책무는 헌법과 조국의 평화를 수호하는 것”임을 강조하며, “윤석열-바이든 정부가 한반도의 평화를 바라는 우리 국민의 바람대로 평화를 위한 걸음을 내딛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은 6.15 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한반도 종전 평화 캠페인의 공동주최로 개최되었으며,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상임부위원장), 김은형 민주노총 김은영 민주노총 통일위원장, 이종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이창복 남측위 상임대표의장, 원영희 YWCA 회장, 이태호 평화군축센터 소장, 양옥희 전여농 회장, 남기평 NCCK 화해통일국 목사 등 각계 대표와 155개 단체가 참여했다.

신수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