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한일관계 개선은 과거사 문제 해결부터

시민사회단체, ‘한일관계 입장 발표 기자회견’ 개최

등록일 2022년05월18일 16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노총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윤석열 정부에 바람직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한일 과거사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18일 오전 10시,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한미정상회담에 즈음한 시민사회단체 한일관계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가 대일과거사 문제의 원칙적 해결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전부터 한일정책협의단을 파견하는 등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으나, 이것이 이른바 한일관계의 ‘포괄적 접근’, ‘그랜드바겐’이 조만간 이뤄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로 비춰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이 한일관계 개선, 과거사 문제 해결을 압박하는 이유가 한미일 간의 군사동맹을 위한 일이라는 점에서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며 “한미일 군사동맹은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과 재무장, 군사대국화를 용인하고 협력하는 꼴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1965년 한일회담’, ‘2015 한일합의’와 같은 치욕적인 합의와 한미일 군사동맹을 맞바꾸는 식의 한일관계 개선은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물론, 우리 국민 누구도 바라지 않는 일”이라며 “한반도와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하게 될 한미일 군사동맹은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현장 발언 중인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상임부위원장)

 

기자회견에 참석한 허권 한국노총 통일위원회 위원장(상임부위원장)은 “한일관계는 마땅히 개선되어야 하지만, 일본은 2018년 강제동원 대법원 판결을 빌미로 수출규제를 일삼고 있으며, ‘한국이 해법을 가져오라’는 터무니없는 발언을 하며 물러서고 있지 않고 있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일본과의 관계 개선이 어떻게 가능한지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수용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토크쇼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