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2019년 최저임금 결정에 대한 한국노총 노동자위원 입장

하반기 최저임금제도개선을 위한 법·제도개선 및 집권여당과 정책협약이행 합의 관철 위해 최선 다할 것

등록일 2018년07월14일 11시1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저임금위원회는 14일 새벽 2019년도 최저임금을 시간당 8,350원, 월급 기준 174만 5,150원으로 결정했다. 인상률로는 10.9%로 문재인 정부의 2020년 1만원 대선공약 달성도 어려워졌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은 14일 오전 입장문을 내고 “한국노총 추천 최저임금노동자위원들은 7월 13일 오전 10부터 18시간동안 2019년 적용 최저임금 결정을 위해 밤샘마라톤 협상을 진행하였으나, 사용자측은 업종별 구분적용안의 부결을 이유로 회의에 불참하며 정상적인 심의를 방해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사용자 위원들의 불참 자체가 노동자측에 결코 유리한 조건을 만들진 않았다”면서 “기업편향적 언론은 사용자측의 입장을 편파적으로 보도하며 최저임금인상정책을 융단폭격했고, 정부 경제부처의 수장들까지 최저임금 결정을 눈앞에 둔 시점에서 공공연히 속도조절론을 제기하며 공익위원들을 압박했다”고 규탄했다.

 

특히 “노동자위원들은 소모적인 논의 대신 합리적 최저임금 수준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위해, 1차 수정안이자 최종안으로 전년 대비 15.3%가 인상된 시급 8,680원을 제시했다”며 “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최저임금 1만원을 2020년까지 달성하기 위한 최소한의 인상률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한국노총 노동자위원들의 제시안에 대해 공익위원들은 기대에 훨씬 미치지 못하는 10.2% 인상률을 제시했다”면서 “노동자위원들의 거듭된 이의제기에도 불구하고, 산입범위확대 영향분으로 0.7%를 추가한 10.9%를 마지노선으로 못박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국노총 노동자위원들은 10.9%의 인상률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었지만, 심의기한의 연장가능성이 공공연히 거론되고 사용자위원들이 복귀해 훨씬 낮은 인상률로 결정될 수 있는 상황에서 결국 노동자안과 공익안으로 표결이 진행됐다”며 “노동자위원 전원은 최소한의 요구인 15.3% 인상률을 지지하였으나, 역부족이었고 6대 8로 공익위원들이 제시한 10.9% 인상률로 내년 최저임금이 결정되었다”고 설명했다.

 


 

한국노총 노동자위원들은 이 같은 결정에 대해 “최저임금 1만원 시대의 조속한 실현과 산입범위 개악에 대한 보완을 애타게 기대해온 저임금노동자들에게 희망적 결과를 안겨주지 못한 것에 대해 무척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한국노총은 하반기 최저임금제도개선을 위한 법·제도개선 및 집권여당과의 정책협약이행 합의를 관철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년_최저임금 #최저임금위원회 #7,530원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