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을 중단하라

한국노총, 선원·항만노동자 고용문제 책임의식 가져야

등록일 2020년06월23일 15시3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노총이 포스코의 물류자회사 설립 중단을 촉구했다. 최근 포스코는 물류통합 운영법인 ‘포스코GSP(Global Smart Platform)(가칭)’ 설립을 결정한 바 있다.

 


△ 출처 = 클립아트코리아

 

이에 대해 한국노총은 23일 성명을 내고, “국민기업답게,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을 협력업체에 떠넘기지 말고 노동자·기업이 함께 살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진출명분으로 물류비용 절감과 업무효율화를 들고 있지만, 우리나라 원자재 수출입 물량을 독점하다시피 한 채 최저가 경쟁 입찰을 부추기고, 결국 그 모든 고통은 회사 눈치에 더해 화주 눈치까지 봐야 하는 선원과 항만하역 노동자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포스코의 이 같은 결정은 한진해운 파산 이후 무너진 해운산업 재건과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전력을 다하고 있는 해운ㆍ물류업계 노동자들에게 처절한 박탈감만 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4월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인 HMM의 알헤시라스호 명명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명명식으로 대한민국 해운 재건의 신호탄을 세계로 쏘아 올리게 됐다’며 선․화주 상생을 최우선적으로 강조한 것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한국노총은 “포스코는 물류자회사 설립 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선․화주 상생과 10만 선원·항만노동자 고용문제에 무거운 책임의식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포스코 #물류자회사 #한국노총 #항운 #선원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