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국회를 폐기

등록일 2018년06월07일 17시4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매일노동뉴스 정기훈 기자


저 여의도 커다란 돔 아래엔 민의가 있을 것이라고 법전은 말했지만, 사람들은 자주 믿지 않았다. 이젠 좀 다를 것이라고도 했지만 기대는 쉬이 꺾였다. 최저임금 깎겠다고 나선 사람들은 지난 선거철 최저임금 올리겠다고 말한 이들과 다르지 않았다. 조삼모사 돌려막기라고, 또 짬짜미라고, 밖에 선 사람들이 외쳤지만, 안에 든 사람들은 그 목소리를 내쳤다. 빨간색 장미 흐드러진 국회 펜스 앞으로 경찰이 촘촘했다. 차 벽이 높았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범죄 혐의자의 체포동의안은 안전하게 부결됐다. 방탄국회라고 불렸다. 판문점 선언 지지 결의안도 무산됐다. 개헌안은 표결에도 부치지 못했다. 최저임금법 개정안 처리만큼은 신속했다. 환경노동위 여야 의원은 나란히 기념사진을 찍었다. 서로를 도닥였다. 잘못된 법안 말고도 폐기할 것이 그 안에 많다고 볕 아래 선 사람들이 목소리 높였다.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