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삼성전자 최초 대규모가입 노조 출범

“특권없는 노조, 일하는 노조, 상생과 투쟁을 양손에 쥐는 노조 될 것”

등록일 2019년11월16일 13시09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하 노조)이 사실상 무노조 사업장인 삼성전자에 노조 깃발을 꼽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노조는 11월 16일(토) 오전 11시, 한국노총 6층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삼성전자 노동자들의 진정한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했다.

 


► 삼성전자 노조 설립 기자회견. 왼쪽에서부터 박대수 한국노총 부위원장, 김주영한국노총위원장, 진윤석 삼성전자노조위원장,
김만재 금속노련위원장, 이성경 한국노총 사무총장, 이장호 하이닉스 이천노조 위원장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은 지난 11일(월) 수원시에 설립신고를 한 후 13일(수) 설립신고증을 교부받아 합법 노조로 인정받았다. 이로써 삼성전자 노조는 단체교섭을 포함한 노조법상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됐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진윤석 위원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늘날 삼성전자의 영광은 회사에 청춘과 인생을 바친 선배들과 지금의 우리 모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며 “삼성전자는 우리 노동자들의 피와 땀, 눈물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난 것”이라고 밝혔다.

 


►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진윤석 삼성전자노조 위원장(왼쪽에서부터 세번째)

 

이어 “하지만 회사는 모든 성공을 경영진의 혜안과 탁월한 경영 능력에 의한 신화로만 포장하여 그들만의 축제를 벌였다”고 지적한 뒤, “그들이 축제를 벌일 때 내 몸보다 납기일이 우선이었던 우리는 알 수 없는 병에 걸려 죽어갔고, 살인적인 근무 여건과 불합리한 처사를 견디지 못하고 퇴사했다”며 “남아 있는 사람들 역시 살아도 사는 게 아니었고, 동료가 나보다 좋은 평가를 받을까 늘 감시하고 시기하는 괴물이 되어 갔다”고 말했다.

 

진 위원장은 “이제 우리는 진정한 노동조합 설립을 선언한다”며 “노동자의 권익은 스스로 노력하고 쟁취하는 것이지 결코 회사가 시혜를 베풀 듯 챙겨주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이제는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특권없는 노조 ▲상시 감시받고 쉽게 집행부가 교체되는 노조 ▲일하는 모습이 눈에 보이는 노조 ▲제대로 일하는 노조 ▲상생과 투쟁을 양손에 쥐는 노조가 될 것 ▲협력사와 함께하는 노조가 될 것”이라며 “급여 및 PS 산정 근거와 기준을 명확화, 고과와 승진의 회사 무기화 방지, 퇴사 권고 방지, 일방적 강요 문화 철폐 등을 실행하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노동자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노동자의 조직된 힘, 바로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라며 “삼성전자 직원이면 누구나 직급 제한 없이 나이 제한 없이 사업부 제한 없이 가입이 가능하다”고 밝히고, 압도적 참여를 당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은 "우리나라 10대 그룹 중 노조가 없던 포스코와 삼성전자에 한국노총의 깃발이 휘날리는 의미있는 성과를 만들게 됐다"며 "한국노총은 향후 삼성전자노조가 10만 삼성노동자들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튼튼히 성장하는데 모든 조직적 역량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 삼성전자노조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발언하고 있는 한국노총 김주영위원장

 

또한 "기존 노총산하에서 활동중인 삼성 웰스토리 노조,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등과 연대를 통해 삼성계열사 및 협력회사 전반에 대한 조직하 활동도 병행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도 "50년 무노조 경영의 사슬을 끊고 10만 삼성전자 노동자들과 관계된 회사에서 일하고 있는 모든 노동자들에게 이제는 노조할 권리를 마음껏 누릴 수 있다는 사실을 이 자리를 빌어 선포한다"며, "금속노련은 삼성전자 내 조합원 확대뿐만 아니라 삼성전자 경영 비리 척결과 민주적 경영을 위한 감시를 넘어 노동자의 경영참여 확대 등 노동조합의 역할을 다하도록 지도하고, 나아가 삼성전자 계열사 및 협력사 노동자들과의 연대를 비롯해 삼성전자노동조합의 건강한 활동을 위한 지도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결의를 밝혔다.

 

한국노총 금속노련 전기전자업종분과위원회는 지지선언문을 통해 “전국금속노동조합연맹 전기전자업종분과위원회 노동조합 일동은,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의 설립을 진정한 동지애를 담아 축하한다”며 “동시에 50년 무노조경영의 사슬을 끊고 분연히 떨쳐 일어난 삼성전자노동조합 진윤석 위원장과 조합원동지들의 용기에 존경의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이어 “금속노동자의 힘찬 단결과 연대로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탄탄하게 서는 그날까지 늘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며 “두려워하지 말고, 주저하지 말고 노동조합에 가입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노총은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설립에 따라 사측의 부당노동행위를 차단하고, 금속노련 내 전자업종협의회 연대틀 통해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삼성전자 전 사업장 동시다발 선전전(11월 18일(월)), 홈페이지, SNS를 통한 온라인 홍보 등을 통해 조직화 사업을 전개하고, 일정 규모의 조직화 이후 삼성전자 사측을 대상으로 교섭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출범식에는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 진윤석 위원장,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금속노련 김만재 위원장, 전기전자업종분과위원회 소속 SK하이닉스이천노조 이장호 위원장, ASE코리아노조 박용락 위원장, 스태츠칩팩코리아노조 신진호 위원장 등이 참석해 연대와 지지를 표명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노조 #진윤석 #한국노총 #김주영 #김만재 #하이닉스노조

이지현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