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주한미군 시설관리 노동자 고공농성

45m 급수탑 위에서 고용승계 요구

등록일 2019년06월10일 10시01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주한미군 시설물을 관리하는 한국인 노동자가 고용승계 등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나섰다.

 

한국노총 전국외국기관노동조합연맹(외기노련) 심은섭 주한미군시설관리노조 위원장은 6월 7일 오전 9시부터 광주 광산구 공군 1전투비행단 내 45m 급수탑 위에 올라 농성 중이다.

 

주한미군시설관리노조는 100% 고용승계 등을 회사 측에 요구하고 있다. 회사 측은 노조 집행부를 제외한 노동자와만 계약 연장 방침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 7일부터 고용 승계 등을 요구하며 고공농성에 나선 심은섭 외기노련 주한미군시설관리노조 위원장

 

주한미공군은 2007년부터 광주·대구·수원·김해 4곳의 시설관리 업무를 5년 단위로 공개입찰하고 있다. 이달 1일부로 새로운 용역업체가 업무를 시작했는데, 이 과정에서 노조간부들이 고용승계를 거부당했다.

 

노조는 “새 용역업체가 노조에 대한 막연한 혐오감으로 노조간부 전원에 대한 고용을 승계하지 않겠다는 억지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은섭 위원장은 “미군기지 시설물은 특별한 숙련이 필요한 업무인 만큼 회사는 지금이라도 모든 노동자의 고용을 보장해야 한다”면서 “정부와 주한미공군이 적극적으로 고용승계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외기노련 #전국외국기관노동조합연맹 #고용 #주한미군 #고공농성 #급수탑 #시설관리

최정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