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선을 넘는 일 

등록일 2018년05월09일 14시37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선을 넘는 일 

 


 

남북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만나 악수했고 선을 넘나들었다. 얕은 턱 하나 넘는 게 참으로 놀라운 일이었던지 생중계 화면을 지켜보던 사람들 입에서 탄성이 터졌다. 비현실적인 장면이라고 카메라 든 사람이 상기된 표정으로 중얼거렸다. 오랜 편견과 금기가 허물어진 순간이었다. 상상력을 옥죄던 사슬의 고리 하나가 그 날 툭 하고 끊겼다. 사람들은 저마다의 소박한 꿈을 펼쳤다. 한때 불온한 것으로 여겼던, 입 밖에 내길 꺼렸던 이야기들이다. 소풍 가겠다, 옥류관 냉면을 먹겠다, 개마고원 종주를 하겠다고 즐겁게 읊었다. 대륙 횡단 열차를 타고 북한을 거쳐 유럽을 가겠다는 바람도 빠지지 않았다. 긴 휴가를 낼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 이르러 김이 새고 만다. 장시간 노동 현실이 여전하다. 산재율과 실업률이 마냥 높다. 노조 탄압이 여전하다. 또 하나의 턱이 턱없이 높다. 노동에 대한 오랜 편견과 금기 따위도 무너지길 희망한다. 그 자리에 다만 상상력과 노조 조직률이 높기를 바란다. 

 

매일노동뉴스 정기훈 기자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