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노란 잎 다 떨구면

등록일 2015년11월27일 16시45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슬비 내리던 늦은 오후에 사람 여럿 나란히 행진했다. 빨간 깃발, 파란 우비, 찢어진 우산. 높다란 차 벽 앞에서 사람들은 이마를 마주 대고 비를 맞았다. 그것은 자주 굵은 몽둥이와 같았으니 매를 맞았다. 기침 소리 끊이질 않았고 눈물 줄줄 흘렀다. 온갖 종류의 함성과 구호가 비명에 가까웠다. 채 비명도 지르지 못하고 쓰러진 늙은 농사꾼은 축 늘어져 사경을 헤맸다. 그 바닥엔 희고 진득한 최루액이 강물처럼 흘렀다. 이름뿐인 광장으로 가는 길엔 성난 사람들이 차고 넘쳐 흘렀지만, 보가 높아 끝내 거기 고였다. 지독한 유해물질을 오래 견디는 것으로 총궐기 높은 결기를 보여야만했다. 세찬 비에 노란 나뭇잎이 후두두 떨어진다. 다 썩어 밑거름된다지만, 아스팔트가 오래도록 척박하다. 국격이 참으로 천박하다.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