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초점이 저기

등록일 2015년11월02일 16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을 노랗고 붉은 나뭇잎을 찍으려 했는데, 어이쿠 그만 초점이 빗나갔다. 거기 서울 마포구 상암동 양지바른 곳에 우뚝 선 건물 벽에 누군가의 탄신 98주년을 기념하는 강연회 현수막이 붙었고, 손 뻗어 저 높은 데를 가리키는 아무개의 큼직한 초상화가 내걸렸다. 조국 근대화의 영웅이라고 큰 글씨 새겨 알렸다. 안쪽 5.16마당이라고 이름 붙은 곳에 경부고속도로 준공 기념식을 재현했고, 온갖 산업현장 시찰에 함께했다는 검은색 지프차를 전시했다. 그건 금방이라도 시동 걸고 달릴 것처럼 반짝거렸다. 우리도 할 수 있다. 하면 된다는 어록 앞에서는 등산복 차림 초로의 남녀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초록색 선명한 새마을 깃발이 높다란 깃대에서 펄럭였다. 초점이 저기 맞은 덕에 별꼴 구경을 다 했다. 이게 다 장비 탓이고 미숙한 조작 때문이었으니 판사님 저는 죄가 없습니다. 그저 눈 감고 탄식했을 뿐입니다. 국정 걱정 따위 다 지난 일로 미루고 새벽종 울리는 새 아침엔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초점 잡는 법 훈련에 매진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