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맨위로

사진 한 방

등록일 2015년08월17일 16시40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것은 분명 몸싸움이었지만 실은 계산된 몸짓에 그친다. 거리의 숱한 청와대 진격투쟁은 대개 의지의 표현이었다. 모를 리 없는 노동부 장관은 웃음 띤 얼굴로 소란 통을 헤치고 나갔다. 그 자리 삭발하고 농성 중인 한국노총 위원장을 만나 악수했다. 카메라 앞에 두고 얘기를 나눴다. 빈손 둘 곳 없었던지, 자꾸만 위원장 손을 살갑게 잡았다. 나서는 길, 옆자리에서 선전물 들고 항의시위 벌이던 간부의 손도 빼놓지 않았는데 반응이 싸늘했다. 내민 손 머쓱했지만, 웃음 잃지 않았다. 빈손으로 돌아갔다지만 그림 몇 장은 남겼다. 사진은 작정하고 만든 그림 앞에서 종종 무기력하다. 사진 한 방 찍으러 왔느냐는 항의는 그 지점을 파헤친다. 알면서도 말려든다. 프레임이라 쓰고 올무라고 사람들은 읽는다. 파도 아래 보이지 않는 와류가 무서운 법이다. 휩쓸리기 십상이다. 여기저기 파도가 높아 위태로운 여름이다

정기훈 사진작가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인터뷰 이슈 산별 칼럼

팟캐스트

포토뉴스

인터뷰

기부뉴스

여러분들의 후원금으로
행복한 세상을 만듭니다.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현재접속자 (명)